Woolworths, Coles 대형슈퍼 사재기

890

울워스와 콜스는 높은 수요에도 불구하고 구매 제한 계획 없다고 했다.

브리즈번의 핫스팟에 있는 소매상들은 최근의 COVID 재확산 공포로 공황매수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걱정이 다시 시작되면서

사재기가 극성이지만 유통업체들은 구매 제한을 두지 않을 예정이다.

퀸슬랜드에서 시작된 제2의 유행의 우려에 따라 전국소매협회는 “패닉 구매가 다시 시작되기 시작했다”는 피드백을 받았다.

도미니크 램 NRA 최고경영자(CEO)는 “앞으로 퀸슬랜드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제2의 유행이 몰고 올 결과에 대해 상당히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리즈번 남부에서는 지난 주 COVID 양성 확진자 나오면서 이 지역이 COVID-19의 잠재적 핫 스폿으로 확인되면서 쇼핑센터의 선반에 휴지와 세정제가 바닥났다.

Coles, Woolworths, Aldi 모두 구매 제한을 재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한다.

울워스와 버닝스는 퀸슬랜드의 잠재적인 핫스팟에 있는 지점에서 쇼핑을 하는 고객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강력히 권고했다.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기를 권하는 업소들이 늘고 있다.

남부 브리즈번과 로건 지역에서 최근 두 건의 지역사회 감염 사건에도 불구하고 가든시티의 울워스, 맥아더 챔버스, 써니뱅크,

아카시아리지 지점 등은 그들의 재고수준이 여전히 높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