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스랜드 주정부, 격리 비용 2800달러 부과

1239

퀸스랜드는 오는 7월 1일부터 해외에서 돌아온 사람들에게 정부가 마련한 격리 숙소에 대해 비용을 부과하기 시작한다.

성인들에게는 음식값 910달러가 포함된 14일 격리에 대해 2800달러가 부과된다. 비용은 부부의 경우 3710달러로 낮아지고, 4인 가족에게는 4620달러가 부과된다.

퀸스랜드 정부 웹사이트에 게재된 정보에 따르면, 이 비용 부과는 납세자에 대한 COVID-19 예방 조치의 재정적 부담을 줄일 것이라고 한다.

이 웹사이트는 “현재까지 퀸스랜드 정부는 해외 입국자들을 격리하는 비용으로 1,900만 달러 이상을 지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우리는 6월 30일까지 2400만 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COVID-19를 막기 위한 중대한 조치였지만 시민들에게는 비용이 많이 드는 조치였다고 말했다.

돌아오는 여행객들은 자신의 집이나 미리 예약한 다른 숙소에서 스스로 격리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웹사이트는 “이는 다른 거주지나 숙박업소에서 적절하게 관리될 수 없는 중대한 건강 위험 때문이다”라고 밝히고 있다.

“방역이 엄격하게 지켜지지 않을 위험과 사람들이 지역사회에서 더 쉽게 접근 가능성같은 COVID-19 전염의 용납할 수 없는 위험을 야기한다.”

7월 1일을 앞두고 어려운 상황 구제 제도가 도입되고 자격기준도 마련된다.

6월 17일 자정 이전에 여행을 예약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사람들은 격리에 대한 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NSW와 빅토리아주 등 다른 주에서는 귀국한 시민들을 위해 호텔 격리비를 계속 지불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국무부는 해외 여행객에게 요금을 부과해야 하는지를 고려하고 있다.

ABC방송이 입수한 통계에 따르면, 여행 금지가 시행된 이후 NSW 정부는 지금까지 2만5188명을 수용하는 데 5100만 달러 이상의 비용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