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잠재적인 유행 가능성을 가진 신종 플루 바이러스가 출현함에 따른 공포

675

인간에게 감염될 가능성을 지닌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새롭게 발견됐다. 중국 대학과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의 과학자들은 관련자료를 미국국립과학원회보에 발표했다.

‘G4’라고 명명된 바이러스는 신종인플루엔자(H1N1) 계통으로 돼지에 의해 옮겨지지만, 사람에도 감염되는 인수공통 전염병의 특성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G4가 팬데믹을 유발한 다른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인간 감염에 필요한 모든 필수적 특징들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지방의 도축장과 동물병원의 돼지들로부터 3만건의 검체를 채취해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냈는데, 그 결과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의 대다수는 2016년부터 이미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바이러스에 노출되어 생긴 항체를 채취해 혈액 검사를 한 결과, 돼지 사육장에서 일하는 사람의 10.4%가 이미 감염되었다.

사람과 유사한 감염 증상을 보이는 족제비의 일종인 페럿을 이용한 바이러스 실험에서는 신종 바이러스가 다른 바이러스보다 더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고 전염성이 강하고 인간 세포에서 자가 복제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바이러스가 변이 과정을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용이해지면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제임스 우드 케임브리지대 수의학부장은 “이번 연구는 인류가 끊임없이 인수공통 병원균의 출현 위험에 처해있으며, 야생동물보다 인간과 접촉이 잦은 사육 동물들이 중요한 전염성 바이러스의 원천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