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토랑, 여행 제한은 며칠 내로 완화될 것 같다.

764

COVID-19 건수가 급감함에 따라, 정부는 주내 여행을 제한 없이 허용하고

클럽, 펍, 레스토랑의 고객 수를 늘리기 위해 옵션을 저울질하고 있다.

팔라스츠크 정부에 대한 대한 압박이 거세짐에 따라 관광과

서비스업계 제한이 며칠 안에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COVID-19 건수가 6건으로 급감함에 따라, 정부는 주내 여행을 제한 없이 허용하고

클럽, 펍, 레스토랑의 고객 수를 늘리기 위한 선택의 가능성에 대해 무게를 두고 있다.

6월 12일 규제가 완화되어 사람들이 집에서 250km까지 여행할 수 있게 되었고,

집 방문 및 업소의 고객을 받을 수 있는 인원이 10명에서 20명까지로 늘어났다.

그러나, 정부는 퀸스랜드 사람들이 방학동안 거주하는 주에서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여행 제한을 500km로 늘리거나

제한을 없애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또한 고객들이 자리에 앉아있고 특정 직원이 서빙하는 한

업소당 20명으로 늘리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이는 지난 5월 15일 정부의 규제 완화 로드맵 1단계 이후 퀸스랜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4명만이 나온 것에 따른 것이다.

팔라스츠크 총리는 이르면 오늘 국경 폐쇄에 대한 월말 검토와 함께

규제 완화를 발표할 수 있어 이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광업계는 팔라스츠크 정부에 250km의 제한 거리를 없애고

퀸스랜드인들이 제한없이 주 전역을 여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관광 산업은 현재의 규제 때문에 매달 10억 달러의 손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한다.

안네리제 바티스타 골드코스트 관광대표는 여행 제한이 좀 풀리면

“조금이나마 안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부 퀸스랜드 여행업계의 마크 올슨대표는 250km 여행 제한은

관광업계에 현실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수상의 일요일 미팅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예상보다 빨리 주 내에서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라고 했다.